일상 생활에 영향을 주는 탈모, 치료 방법은?( ) > 칼럼 - 커뮤니티

사이트 내 전체검색
  • 부산 포뮬라의원 모발이식클리닉 카카오톡

칼럼 - 커뮤니티

칼럼 - 커뮤니티 | 포뮬라의원 모발이식클리닉
FORMULA COLUMN 포뮬라 칼럼
탈모와 모발이식 정보를 빠짐없이! 칼럼을 통해 궁금증을 해결해보세요.

일상 생활에 영향을 주는 탈모, 치료 방법은?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최고관리자
댓글 0건 조회 399회 작성일 22-01-27 21:41

본문

“머리카락이 하루에도 수십개 가량 빠지는 나, 혹시… 탈모일까?”
일반적으로 모발이 빠지는 경우에는 탈모라고 생각을 하는 경우가 있다. 하지만 모발이 생장하는 주기에 따라서 하루 50개 내지는 100개 미만의 머리카락이 빠지는 경우는 정상으로 본다. 탈모 진단을 위해 머리를 감고 말린 후, 수면 이후 침구에 떨어진 모발을 세어봤을 때, 그 수가 하루 100개가 넘을 경우에는 탈모로 의심해 볼 수 있다.

제일 보편적으로 나타나는 탈모 증상인 남성형 탈모는 모발이 대량으로 빠지기보다는, 점차 얇아지는 과정을 거쳐 진전이 되기 시작한다. 탈모가 시작되면서 모발이 성장하는 속도가 점차 느려지고, 성장기가 더 짧아지게 될 경우에는 건강미 넘치는 굵은 모발이 가늘어지게 되면서 결국 솜털처럼 얇아지는 과정을 겪게 된다. 게다가 남성형 탈모의 전형적인 형태는 정수리와 앞머리부터 나타나는데, 앞머리와 뒷머리 모발에 기운이 없고 얇아지면 탈모의 진행 유무를 의심해 보아야 한다.

“탈모 치료, 어떤 경우에 이루어지나?”
탈모가 생명에 지장을 줄 정도로 큰 병은 아니다. 하지만 생활을 하는 도중에 심리적인 위축감이나 불안감을 조성할 수 있는 질환이기 때문에, 비교적 나이가 젊은 환자들은 탈모치료를 필요로 하는 경우가 많다. 특히, 사회 활동을 하는 20대에서 30대 직장인들은 탈모 때문에 떨어지는 자신감, 대인기피증 등과 같은 문제를 겪게 될 수 있다. 한 연구 결과에서도 남성이 탈모 때문에 외모가 부정적인 평을 받거나, 일상 생활 중 우울한 느낌을 받았다는 등의 영향을 받는 것으로 드러났다.

탈모가 결혼이나 이성교제 등에서도 문제가 될 수 있다. 한 조사 결과에 의하면 20~30대 여성 중 78% 가량이 애인이나 배우자에게 탈모 증상이 있을 때 매력이 떨어진다고 응답했다. 만일 탈모 때문에 스트레스를 과도하게 받고 있거나, 위와 같은 문제들로 일상생활, 인간관계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 탈모치료를 받는 게 좋다.


“단순 약물치료만으로도 탈모 개선이 가능할까?”
탈모는 가급적이면 초기에 약물 치료를 통해 개선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탈모 초기일 경우에는 바르거나 먹는 약물치료를 병행한다면 탈모 개선 효과를 볼 수 있다.
특히나 피나스테리드와 같은 먹는 약제는 남성형 탈모의 주된 원인인 DHT호르몬 농도를 낮춰 탈모를 치료한다. 실제 있었던 연구 결과에 의하면 18~41세인 남성형 탈모가 있는 환자들에게서 90% 이상이 약물을 복용하니 탈모 진행이 멈추고, 70% 이상의 환자에게서 머리가 자라는 효과가 나타났다. 미녹시딜과 같이 바르는 약물 또한 모발이 성장하는 데에 도움을 주고, 모발이 자라는 생장기 주기를 길게 늘여 탈모의 진행을 막고, 탈모 호전에 도움이 된다. 약물 치료를 초기에 빨리 시작한다면 탈모 진행을 막기에 수월하다.

대부분의 탈모 환자들에게서는 두피 질환과 같은 증상이 나타나더라도 증상의 정도를 가볍게 여겨 방치하다가 증상이 심해지는 케이스가 많다. 정수리 부분에서 나타나는 탈모증의 경우 이런 증상들이 여러 차레 반복되고 모발이 얇아지면서, 두피가 훤히 드러날 정도로 머리가 빠진다. 그러나 여성 탈모의 경우에는 가르마 및 정수리 부위에서 나타난다. 초기에는 앞머리 부위에서만 시작해 이후 정수리쪽으로 번지면서 이마가 휑해진다.
탈모는 가급적이면 초기일수록 약물치료를 통해 빠진 머리숱의 복구가 가능하다. 초기 탈모에는 이처럼 약물 사용이 가장 기본이 된다. 탈모약은 탈모의 진행도를 막고, 얇아졌던 머리카락을 더 건강하게 자라게 하는 데에 효과가 있다.

하지만 탈모가 심하기 때문에 대머리 수준으로 탈모가 진행되었다면, 모발이식과 같은 수술적인 방법이 최선이다. 모발이식 수술은 비절개식, 절개식, 혹은 대용량으로 진행 시 두 방법을 혼용하는 방식 등으로 나뉜다. 비교적 젊은 나이대에서는 탈모가 점차 시작하는 단계이기 때문에, 한 번만의 수술로 완벽하게 해결하기에는 어려움이 따른다. 탈모증이 있다면 계속해서 빠지기 때문에 나눠서 부분 탈모를 이식하는 비절개식 수술 방식을 선호하기도 한다. 여성들 또한 정수리 탈모로 탈모증이 발현되는 경우가 많아 부분적으로 탈모를 이식할 때에는 비절개방식으로 진행을 하는 편이다. 하지만 수술시간이 길어지기 때문에, 비용적인 요소와 집도의의 수술 노하우가 중요한 요점이 된다.



“탈모에 좋은 검은콩, 실제로 효과가 있을까?”
탈모 예방에는 항산화 물질이 도움이 된다. 콩에는 이런 항산화 물질인 폴리페놀이 많이 포함되어 있어, 콩과 식물로 만든 음식을 섭취하면 탈모 예방에도 도움이 된다. 하지만 검은콩을 먹는 것도 보조적으로 사용되는 것일 뿐이며, 이미 진행 중인 탈모에는 효과를 주기 어렵다.
그밖에도 인터넷에는 여러 탈모 개선을 위한 민간요법들이 줄지어 나타나고 있는데, 실제로 발모 효과가 입증된 의학적인 정보는 아닌 경우가 많다. 오히려 이런 민간요법에만 의존하다가 치료 시기를 놓쳐 버릴 수 있어, 가급적이면 전문의에게 빠른 시일 내에 진단을 받아보는 것이 좋다.

“탈모가 얼마나 심할 때 모발이식을 하나?”
초기 탈모가 진행중이라면 단순 약물치료를 꾸준히 받는 것만으로도 탈모를 개선하는 게 가능하다. 하지만 이미 탈모가 많이 진행되었을 경우, 혹은 회복이 잘 되지 않는 부위의 경우 모발이식을 받아보는 게 필요하다. 하지만 나이가 매우 젊거나 탈모 초기일 경우에는 회복의 여지가 있어 모발이식을 섣불리 결정하는 데에는 신중을 기해야 한다. 탈모는 계속해서 진행되는 질환이므로 탈모 진행 여부에 따라 다른 곳에서도 탈모가 일어날 가능성이 있다. 그러므로 빠른 시기에 모발이식을 받는다면 추가적으로 탈모가 발생할 때 디자인적인 균형이 어우러지지 못해 재수술을 받아야 할 수 있어 수술 결정은 신중하게 하는 것이 좋다.

“모발이식 후 이식한 머리카락은 빠지지 않나?”
탈모 호르몬인 DHT나 유전적인 영향을 좀처럼 받지 않는 뒷머리의 모낭은 다른 곳에 옮겨 심더라도 원래 성질을 유지한다. 이 같은 원리를 이용해 이식한 모발은 영구적으로 탈모가 나타나지 않게 된다. 하지만, 이식한 부위 주위에서는 탈모가 일어날 가능성이 있다. 그래서 이식 주변 부위에서 나타나는 탈모증을 막으려면 약물치료를 꾸준히 받아야만 한다. 모발이식은 탈모를 치료하기 위한 과정과 관계 없이, 기존에 탈모가 진행된 일부분을 회복시키는 것이다. 때문에 수술 이후 탈모약 복용과 같은 치료는 계속 이뤄져야만 한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사이트 정보

회사명 : 회사명 / 대표 : 대표자명
주소 : OO도 OO시 OO구 OO동 123-45
사업자 등록번호 : 123-45-67890
전화 : 02-123-4567 팩스 : 02-123-4568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OO구 - 123호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정보책임자명

접속자집계

오늘
170
어제
248
최대
613
전체
41,993
부산 포뮬라의원 모발이식클리닉 로고

의료기관명칭 : 포뮬라의원 | 대표원장 : 김홍민 | 사업자등록번호 : 295-34-00980
주소지 :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서면로 40, 1동 8층(부전동, 청양빌딩)